2015 캄보디아 봉사대 후기

 안녕하십니까? 전남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1학년 황진입니다.

처음으로 SMA 의료 봉사대에 참여하여 매우 뜻깊고 보람된 경험을 할 수 있게 하신 하나님께 먼저 감사드립니다. 또한 여전히 SMA에 관심을 가져 주시고 후원해주시는 여러 선생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부족함 없이 잘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DSC07369.JPG

   

봉사기간: 7월 26일 일요일 ~ 7월 31일 금요일

장소: 따개오 삼육학교

참여선생님: 김주리, 성낙경, 송웅규, 안종로, 이주용 선생님(가나다 순)

참여학생: 권영은(본1), 박초아(본4), 오은서(본1), 차은광(본1), 황진(본1)

진료 형태: 레진, 신경치료, 발치, 스케일링

  

 

 봉사 장소인 따개오 삼육학교의 장점은 치과 유니트 체어 2대가 있다는 겁니다. 덕분에 선생님들께서 질 좋은 진료를 할 수 있었습니다. 유니트 체어는 한국의 성낙경 장로님께서 기부하셨고, 장로님께서도 매년 2회 정도 캄보디아에 오셔서 봉사하신다고 합니다. 이번 봉사기간에도 중간에 저희와 합류하셔서 큰 도움을 주셨습니다. 장로님의 발치는 매우 인상 깊고 멋졌습니다. 나중에 발치하나만큼은 장로님을 따라가고 싶었습니다. 


 

DSC07415.JPG

 

 이번 치과부장은 박초아 양으로 치과 전체 살림을 총괄했습니다. 1학년이 많아 치과 진료에 대해 아는 사람이 박초아 양 혼자여서 고생 많이 했습니다. 필요한 기구와 진료 담당을 잘 계획하여 원활하게 진료를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SAM_3834.JPG

 

 1학년들은 주로 진료 보조 및 스케일링을 했습니다. 진료 보조는 진료 시작 시, 세팅된 기본 기구와 장갑, 마취기구를 가져다드리고 선생님 옆에서 석션을 잡거나 기타 심부름을 하는 것을 말합니다. 겉으로는 쉬워보였지만 아직 치과 기구 및 재료가 익숙하지 않고, 실제적인 진료를 한 적이 없어서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선생님께서 차분히 잘 가르쳐주셔서 나중에는 어느 정도 보조를 맞출 수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료 보조는 아직도 어려운 것 같습니다.

 

SAM_3823.JPG

스케일링은 치아에 낀 치태 및 치석을 제거하는 것입니다. 선생님의 교육 후에 시행하였습니다. 캄보디아 사람들은 양치질 및 치아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서 치석이 매우 많은 편입니다. 치석이 치근 부위까지 깊게 침투한 경우도 있어서, 치석을 제거하면 치아가 흔들리거나 빠질 수도 있을 만큼 치석이 많았습니다.

 

 

진료 보조와 스케일링 모두 처음이라 할 때마다 긴장을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이 곳 사람들도 모두 하나님의 자녀이자 우리와 형제라는 생각이 들어서 대충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할 때마다 기도를 드렸고 그 덕분에 무사히 잘 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DSC07459.JPG

 

저희 치과 진료 파트는 늘 활기가 넘쳤으며 분위기도 화기애애하여 봉사가 끝날 때까지 즐거웠습니다. “아버지께서 내 안에,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같이 저희도 다 하나가 되어 우리 안에 있게 하사”(요17:21)의 말씀처럼 선생님과 학생이 하나 되어 환자 안에 계신 예수님을 만나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이 모든 것에 함께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나의 나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되는 것이라는 말씀을 다시 체험하고 돌아온 시간이었습니다.

 

DSC07336.JPG

2015 캄보디아 봉사대 후기”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